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인력을 급파해 주변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긴급 소독을 벌이는 중이다. 이곳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은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로 보내져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리는 검사를 받게 된다.

이번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3일 이후 6일만이다. 국내 누적으로는 14번째다.

정밀검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