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내년까지 공사 완료 예정
보행로·자전거도로는 확대
퇴계로 구간도 5월에 완료
서울시가 서울 사대문 안의 차도를 대폭 축소하는 작업에 착수한다. 우선 서울 도심을 가로지르는 대표적인 도로인 을지로와 세종대로 차도를 내년 2차로 이상 줄인다. 서울시는 줄어든 차도 면적만큼 보행로와 자전거전용도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을지로·세종대로 車路, 내년 2개 이상 줄인다

서울시는 9일 을지로·세종대로·충무로·창경궁로 도로 공간 재편 사업의 구체적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을지로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 2.5㎞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줄인다. 세종대로 교차로에서 서울역 교차로에 이르는 1.5㎞ 구간은 10~12차로에서 6~8차로로 축소한다. 차로가 사라진 공간에는 보행로와 자전거전용도로가 들어서고, 공유 차량(나눔카) 주차장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이들 2개 구간의 도로 재편 공사를 2020년 시작해 완료할 예정이다.

일방통행인 충무로(1.0㎞)와 창경궁로(0.9㎞)도 1개 차로를 축소해 보도 폭을 넓히고, 자전거도로와 주차공간을 만든다. 35개 지점에는 과속방지턱 기능을 겸하도록 경사각을 적용한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서울시는 이미 도로 재편사업이 진행 중인 퇴계로 2.6㎞ 구간(6~8차로→4~6차로)을 2020년 5월 완공할 예정이다. 이 일대는 차로 수와 폭이 줄면서 보행 공간이 1.2~3m에서 6m까지 넓어진다. 또한 자전거전용도로와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 네 곳이 설치되고, 나눔카 대여지점 세 곳과 주차공간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도심 녹색교통지역 내 21개 주요 도로의 공간재편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간재편이 마무리되면 보행 공간은 총 15만6810㎡ 늘어난다. 시청광장의 12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향후 도로공간 재편사업을 시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2020년 기본구상 용역도 착수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도심 공간재편 사업을 시 전역으로 늘려 시민들의 보행권을 혁신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