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회장 "결사적 각오로 모였다"
황교안 나경원 발언없이 "조국 구속" 구호
한글날 광화문 보수단체 집회 /사진=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한글날 광화문 보수단체 집회 /사진=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보수 단체가 개천절에 이어 또 한 번 공휴일 화력을 이어갔다.

한글날인 9일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이하 '투쟁본부')는 정오부터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열었다. 지난 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이은 두 번째 대규모 공휴일 집회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총괄대표 전광훈 목사) 등 10여 개 단체가 주최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에 참석하기 위한 사람들로 매워진 광화문 광장 일대.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총괄대표 전광훈 목사) 등 10여 개 단체가 주최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에 참석하기 위한 사람들로 매워진 광화문 광장 일대.

앞서 개천절 집최는 주최 측 추산 300만 명 이상이 모였다. 이날 역시 참가자들은 집회 무대가 설치된 광화문 앞에서 청계천광장, 조선일보 사옥 앞까지 양쪽 차도를 모두 채우며 화력을 이어갔다.

'투쟁본부' 총괄대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이날 단상에서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 결사적인 각오로 이 자리에 모였다"면서 "오늘 500만 명을 넘어섰고, 오후 2시까지 지나면 1000만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참가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참가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개천절 대규모 집회를 주최했던 자유한국당은 이날 직접 집회를 여는 대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주요 인사들만 개인 자격으로 참석했다.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와 함께 매주 열리는 집회에 정치권이 국론 분열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단상에 올라 발언하지 않고 "조국 구속하라" 등 구호를 참가자들과 함께 외쳤다. 한국당은 오는 12일 예정했던 당 차원 집회도 취소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총괄대표 전광훈 목사) 등 10여 개 단체가 주최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고 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총괄대표 전광훈 목사) 등 10여 개 단체가 주최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서울대 광화문집회 추진위원회(서울대 추진위)도 참여했다. 이들은 집회 시작 전 선착순 1000명에게 '서울대학교 문서위조학과 인권법 센터장' 명의의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를 나눠주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오후 4시부터는 우리공화당이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으로 광화문 광장 일대는 계속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