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솜씨 겨루고 퀴즈 풀며 세계문화유산 한글 우수성 되새겨
고교생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반환 촉구 서명지 전달
'곱고 아름다운 우리말 지키자'…전국서 한글날 경축행사 '다채'

573돌 한글날인 9일 전국 곳곳에서 세계문화유산 한글에 담긴 가치와 소중함을 되새기는 경축 행사와 백일장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시민들은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와 애민 정신을 기리며 아름답고 고운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자고 다짐하기도 했다.

경상대학교 국어문화원은 국립 진주박물관에서 지난 5월 세종대왕 탄생일을 기념해 공모한 어린이 한글 사랑 포스터 수상작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공모한 한글 손글씨 수상작을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곱고 아름다운 우리말 지키자'…전국서 한글날 경축행사 '다채'

한글이 들어간 달력 만들기, 순우리말 문구를 적는 나만의 배지 만들기, 시민이 한글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직접 적어보는 '세상을 담은 가장 큰 그릇, 한글' 행사도 펼쳐졌다.

충북교육문화원이 마련한 제16회 한글사랑 큰 잔치에는 1천여명의 학생과 학부모가 참가해 글솜씨와 한글 디자인 기량을 겨루며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한글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깨닫는 시간을 보냈다.

충북교육문화원은 2004년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한글 전시관인 '한글사랑관'을 운영하고 있다.

증평군도 증평 종합스포츠센터에서 배움의 때를 놓친 뒤 뒤늦게 한글을 익히는 어르신들을 위해 '문해 골든벨'을 열고 한글날을 기념했다.

군은 OX 퀴즈, 받아쓰기 시합 등을 통해 우수 학습자 10명을 뽑아 시상했다.

어르신들이 글을 배운 뒤 직접 그리고 쓴 시화 전시회도 열렸다.
'곱고 아름다운 우리말 지키자'…전국서 한글날 경축행사 '다채'

상주고, 상주 우석여고, 서울 해성여고 등 학생들은 이날 오전 경북 상주시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이하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 씨가 운영하는 골동품점에서 배 씨에게 상주본 반환 서명지와 손편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지난 8월부터 상주본 반환을 촉구하는 서명과 함께 반환 촉구 손편지 운동을 벌여왔다.

한글날 경축식도 잇따라 열렸다.

전북도는 도청 야외공연장에서 송하진 지사와 송성환 도의회 의장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글날 기념식을 열고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되새겼다.

우리말 겨루기 '초등학생, 도전! 우리말'과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전국 학생백일장 대회', 한글 가방·팔찌 등을 만들어보는 '한글문화체험 한마당' 등 다채로운 행사도 열렸다.

인천시와 대전시, 부산시도 경축식을 열고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자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