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사 임금협상 합의 불발…10일 교섭 재개 예정

일주일간 한시적으로 파업을 중단했던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과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재개했으나 다시 한번 입장차이만 확인했다.

9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전날 오전부터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 본관 앙코르룸에서 10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번 협상에서 한국GM은 노조가 요구한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 지급은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노조 조합원들에게 한국GM의 신차를 구매할 경우 차종별로 1인당 100만∼300만원 규모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협상안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기존 요구안에 크게 못 미친다며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섰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금협상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했다.

또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확약도 요구한 바 있다.

한국GM 노조는 전날 낮 12시 20분께 교섭 정회를 요청하고 내부 회의를 진행한 뒤 오후 8시 30분께 협상을 재개했으나 결국 사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한국GM 노사는 이르면 10일 중에 단체교섭을 다시 이어갈 예정이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회사의 협상안은 도저히 수용하기 어려운 수준이라 다시 정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사측과의 임금협상 단체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8월 20일부터 부분 또는 전면 파업을 이어왔다.

노조는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노조 요구와 관련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협의를 하고 있다며 시간을 달라고 요구하자 이달 1일부터 8일까지는 파업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