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스마트도시 계획 윤곽
도시 전체 테스트베드 조성
마산해양신도시, 드론이 안전하게 지켜준다

경남 창원시는 내년부터 2024년까지 추진할 스마트도시 기반 구축을 위한 ‘창원형 스마트도시계획’ 수립을 연말까지 완료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 계획은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것으로 도시 전 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하고 메가시티 창원의 도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창원시는 우선 스마트도시 구축 목표를 해양친화도시, 공유경제도시, 창조적 상생도시, 친환경 에너지도시로 잡았다. 분야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시 전역에 폐쇄회로TV(CCTV) 방범망을 구축하고 교통 신호제어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동시에 마산해양신도시(조감도)를 최첨단 스마트도시 테스트베드로 조성해 랜드마크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 해양신도시의 주요 특성인 해양관광을 테마로 드론(무인항공기)을 활용한 해상안전시스템과 해양레저 서비스 등을 선보인다.

시의 주요 산업 정체와 산업단지 시설 노후화 등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산단의 편의성을 개선하고 미세먼지 프리존과 같은 친환경 공간도 마련하기로 했다. 산단 내 기업끼리 자원을 나눠 공유경제를 실현하는 기업자원공유 서비스도 도입한다.

창원시는 실질적인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스마트도시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해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 스마트도시계획은 ‘Smart 창원, 도시를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사람과 도시, 도시와 산업, 사람과 산업을 연결한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시민 모두가 행복한 미래도시 창원의 모습을 계획에 담아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