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도읍 의원, 국감서
前 청와대 특감반원 증언 공개

자녀 유학비 등 거액 수수 혐의
檢, 관련자들 소환 본격 수사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수행비서였던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리 감찰을 덮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국정감사에서 2017년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한 A씨의 증언을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A씨는 “유재수의 비위가 조국에게 보고된 지 한참 뒤에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특감반 전원(10명)이 참석한 전체회의에서 ‘유재수 건은 더 이상 안 하는 걸로 결론이 났다’며 조사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A씨는 조 장관이 아닌 박형철 당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반장 선에서 사건을 무마했을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감찰반 의사 결정 구조상 최소한 조 수석이 지시해야 박형철·이인걸이 따른다”며 “유재수는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서 노 전 대통령 수행비서를 했고, 당시 비서실장·민정수석으로 근무한 문재인 대통령과도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특감반이 파악한 유 전 국장의 비위 사실은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로부터 자녀의 미국 유학 자금 수뢰 △반도체 업체 M사가 신규 공장을 짓는 과정에서 취득세 120억원 포탈 알선 △금품 등을 제공받고 420억원 규모의 성장사다리 펀드 운용사로 지인 회사를 지정했다는 것 등이다. 유 전 국장은 증권사 D사와 S사, 자산운용사 K사 등에서 1억~3억원가량을 받아 유학 중인 자녀들의 학비를 지원하고, 미국에서 벤츠 승용차 두 대를 사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감찰반이 데이터를 복구한 휴대전화에서 유 전 국장이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정권 실세들과 텔레그램을 통해 연락하며 각종 금융계 인사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당시 민정수석실은 이를 은폐했다”며 “큰 비리를 저지른 유 전 국장이 수사를 받지 않고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한 데는 조국뿐 아니라 그 윗선의 개입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 민정실의 유 전 국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동부지검 형사 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지난달 이인걸 전 특감반장은 물론 유 전 국장에 대한 감찰보고서를 작성한 이옥현 검찰 수사관을 소환 조사했다. 이어 유 전 국장과 가족들의 해외 송금 내역 등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관계자는 “검찰 수사가 문재인 정부 1기 민정실로 향하고 있다”며 “조직적인 감찰 무마 정황이 드러날 경우 조 장관 선에서 수사가 끝나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순신/노유정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