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3년간 1027억원 투입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가 깔린다. 공공 사물인터넷(IoT)망도 확대해 공유 주차, 스마트 가로등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향후 3년간 총 1027억원을 투입해 4237㎞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7일 발표했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의 회선을 빌리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이다. 서울시는 시 본청과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 등에 구축된 자가통신망 2883㎞에 1354㎞를 추가로 설치해 통합 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복지시설, 마을버스, 공원 등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한다. 아파트단지 등 사적 공간은 이번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와이파이에 필요한 무선송수선장치(AP)를 현재 7420개에서 2022년 2만3750개로 늘릴 예정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