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둘러싼 '실검 전쟁'
강용석, '조국 구속' 실검 올리기 운동
"조국 구속" vs "조국수호 검찰개혁" 맞불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포털 '실시간 검색어' 전쟁이 또 다시 발발했다. '조국 구속'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가운데 조 장관의 지지자들은 '조국수호 검찰개혁'이라는 키워드로 맞서고 있다.

7일 오후 1시 30분 기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는 '조국 구속'이 올랐고, 5위에는 '조국수호 검찰개혁'이 자리했다. 같은 시각 다음에서는 '조국수호 검찰개혁'이 1위를, '조국 구속'이 2위를 차지했다.

'조국 구속'은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검색어 순위에 올리자면서 독려한 말이다.

강 변호사는 지난 5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국 구속' 검색어 1위 만들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어 7일 오전에도 ''조국 구속' 네이버 검색어 순위 올리기 운동'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강용석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강용석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이후 진보층도 '조국수호 검찰개혁'이라는 키워드로 반격에 나섰다. 이는 앞서 지난 8월 27일 네티즌들이 '조국 힘내세요', '조국 사퇴하세요'로 실검 경쟁을 벌인 것과 비슷한 양상이다.

그간 보수진영은 이 같은 '실검 전쟁'을 두고 여론조작이라고 비판해 왔다. 지난 2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네이버와 카카오 대표를 향해 실검 폐지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는 실명인증을 하고 로그인한 사용자의 데이터를 보여주므로 기계적 조작 등 매크로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도 "시스템에서 기계적 개입에 의한 비정상적 이용 패턴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선거 기간 동안 실검을 폐지하라는 요구와 관련해서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선거관리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논의하겠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