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관련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관련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유력 용의자가 특정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공소시효가 끝났지만 기한을 두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7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 사건은 범인과 진상을 확인하고 지금까지 고통받고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의 한을 풀어달라는 게 국민의 요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 청장은 "한이 풀어질 때까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력 용의자인 이춘재가 모방범죄로 알려졌던 8차 사건 또한 자신이 벌인 짓이라고 진술한 것과 관련해선 "하나하나 확인해야 한다"며 "당시 대상자의 진술과 수사기록을 대조하면서 신빙성을 확인하고 어느 것이 실체적 진실인지 규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8차 사건의 범인이 이미 붙잡혀 처벌까지 받은 데 대해 "사실을 정확하게 확인해서 다 규명해야 한다"며 "과거 진실에 따라서 어떤 잘못이 있다면 여러 가지 회복할 수 있는 부분은 회복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함께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던 개구리소년 사건과 이형호 군 사건은 광역수사대 미제팀을 1개팀씩 추가해 본격적인 수사 중이라는 게 민 청장의 설명이다. 그는 "나머지 지방청도 최근 보유한 사건과 인원을 분석해 인력 보강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