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구도쉘리
'몰카' 옹호 발언 논란
"한국에서 '몰카' 의미 축소해 받아들여"
"상처받은 분들에게 사죄"
구도쉘리 '몰카' 옹호 발언 사과 "한국에서의 몰카 의미 축소해 받아들여" /사진=유튜브

구도쉘리 '몰카' 옹호 발언 사과 "한국에서의 몰카 의미 축소해 받아들여" /사진=유튜브

"아.시.겠.어.요?" 라는 말을 유행시킨 유명 유튜버 구도쉘리가 몰카(몰래 카메라) 범죄를 옹호하는 늬앙스의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구도쉘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도쉘리'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몰카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몰카와 관련해서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몰카 찍힐 수 있다. 찍히는 게 뭐 어떠냐"라며 "본인 스스로가 찔리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어떤 옷을 입었을 때 순간 스스로 창피하다는 걸 알고 있고 켕기는 게 있기 때문에 두려운 거 아니냐"고 했다.

네티즌들은 "몰카는 범죄"라며 구도쉘리의 주장에 대해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구도쉘리는 '한국에 와서 체감한 가장 달라진 점'이라는 영상을 게재해 사과했다.

그는 " (제)동영상을 처음부터 다시 봤다.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구도쉘리는 해당 발언을 하게 된 상황을 설명했다. "구도쉘리는 한국 공공장소에서 탱크탑을 입어도 될까?라는 질문에 '몰카에 찍힐 까봐 탱크탑을 못 입는다'라는 답변을 보았다. 한국말에서 '몰카'의 의미를 축소해 받아들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라이브 방송 시작부터 카메라를 끄는 순간까지 '몰카'를 일상에서 누가 동의 없이 나를 찍는 파파라치 정도로만 생각했다. 누가 나를 신기해서 찍든, 웃기게 생겨서 찍든, 누가 나를 보는 시선이 어떻든, 거기에 위축되지 말자, 내가 당당하자는 생각을 얘기했다. 본질적인 자존감에 대한 이야기를 강조하고 싶었는데 '몰카'라는 키워드에 분위기가 몰려, 라이브 방송 당시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 후 찾아봤는데 '몰카'가 리벤지 포르노 등을 의미한다는 것을 알았다. 무척 놀랐다. 저보다 놀랐을 시청자들에게 미안했다. 방송하면서 하는 첫 사과이다. 상처입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구도쉘리는 "범죄를 옹호하는게 아니다. 이 점을 확실하게 밝힌다. 범죄의 위협은 무섭다. 다만, 두려움과 공포에 구속될 때 나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갖자, 그 마음을 표현하고 당당하자, 그게 공포를 극복하고 행복해지는 시작이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또 "구독자들께서 제게 여쭤본 적이 있다. 한국에 와서 체감한 가장 달라진 점이 무엇이냐고. 9년 만에 한국에 방문한지 12일차에 수면 위로 드러난 몰카의 심각성을 체감한 점이 가장 달라진 점이다. 이 일이 벌어지기 전까지 지하철 스크린 도어 변화만 알아챘다. 여자들이 스스로 감당하기엔 일상에서 일어나는 범죄, 폭력이 꽤 많아진 점 이다.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이 구축되어야 된다는 점을 이 기회를 통해 상기하게 됐다"고 재차 사과했다.

구도쉘리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그는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라이브 방송 영상을 본인만 내리면 끝날거라고 생각하나? 누군가 녹화해서 '구도쉘리 논란' 이라며 업로드 할 것이다. 몰카란 이런 것이다. 나의 의지가 아님에도 수치스러운 모습이 평생 떠돌아 다니는 주홍글씨", "달라진 점? 그건 꽤 많아진게 아니라 늘상 있어왔던 범죄", "구도쉘리는 2차 가해자, 사과할 부분이 많은데 영상 다시 본 것 맞나? 왜 막말했나", "제목부터 시작해서 이게 사과 영상인지 변명 영상인지 모르겠다.문제를 좀 더 인지하고 사과하라. 게다가 문제는 이것만 있는게 아니다. 페미니스트 까는 댓글을 고정하고, 동성애 비하 발언도 해명해야 한다. 실언 진짜 많이 하셨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구도쉘리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구도쉘리 입니다. (제)동영상을 처음부터 다시 봤습니다.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사과드립니다.

구도쉘리는 한국 공공장소에서 탱크탑을 입어도 될까?라는 질문에 '몰카에 찍힐 까봐 탱크탑을 못 입는다'라는 답변을 보았습니다. 한국말에서 '몰카'의 의미를 축소해 받아들였다. 라이브 방송 시작부터 카메라를 끄는 순간까지 '몰카'를 일상에서 누가 동의 없이 나를 찍는 파파라치 정도로만 생각했습니다.

누가 나를 신기해서 찍든, 웃기게 생겨서 찍든, 누가 나를 보는 시선이 어떻든, 거기에 위축되지 말자, 내가 당당하자는 생각을 얘기했습니다.

본질적인 자존감에 대한 이야기를 강조하고 싶었는데 '몰카'라는 키워드에 분위기가 몰려, 라방당시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방송 후 찾아봤는데 '몰카'가 리벤지 포르노 등을 의미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무척 놀랐습니다. 저보다 놀랐을 시청자들에게 미안했습니다. 방송하면서 하는 첫 사과입니다. 상처입은 사람들에게 미안합니다.

범죄를 옹호하는게 아닙니다. 이점을 확실하게 밝힙니다. 범죄의 위협은 무섭습니다. 다만, 두려움과 공포에 구속될 때 나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갖자, 그 마음을 표현하고 당당하자, 그게 공포를 극복하고 행복해지는 시작이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구독자들께서 제게 여쭤본 적이 있습니다. 한국에 와서 체감한 가장 달라진 점이 무엇이냐고요. 9년 만에 한국에 방문한지 12일차에 수면 위로 드러난 몰카의 심각성을 체감한 점이 가장 달라진 점입니다. 이 일이 벌어지기 전까지 지하철 스크린 도어 변화만 알아챘습니다. 여자들이 스스로 감당하기엔 일상에서 일어나는 범죄, 폭력이 꽤 많아진 점 입니다. 이에 대한 해결방안이 구축되어야 된다는 점을 이 기회를 통해 상기하게 됐습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