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2년 연속 '美 최고 부호'…전처는 15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왼쪽)가 2년 연속 미국 최고의 부호에 올랐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포브스 400대 미국 부자’ 순위에서 베이조스는 1140억달러(약 137조6000억원)의 순자산으로 1위에 올랐다. 올초 베이조스와 이혼한 매켄지 베이조스(오른쪽)는 361억달러(약 43조6000억원)의 순자산으로 15위에 올라 처음으로 포브스 부자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1060억달러(약 127조9000억원)의 순자산으로 2위를 기록했다.

베이조스와 게이츠의 뒤를 이어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808억달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696억달러), 래리 엘리슨 오라클 회장(650억달러), 구글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555억달러)와 세르게이 브린(535억달러)이 3~7위를 차지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