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촉구 집회
광화문서 서울역까지 행렬 이어져

자유한국당과 보수 단체들이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는 3일 오후 1시쯤부터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를 시작했다. 집회 행렬은 광화문 네거리에서 서울역 인근까지 이어졌다.

북적이는 인파에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는 12시 20분 "이미 (참가자)100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한국당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사전집회를 시작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참석해 조 장관의 사퇴를 압박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은 "오늘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 참석인원은 국민과 당원을 포함해 총 300만 명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당초 한국당 등 보수진영이 목표로 한 100만 명의 3배에 이르는 수치이며 지난 주말 '검찰개혁 촉구' 서울 서초동 촛불집회 참석인원의 추산 인원인 200만 명보다도 많은 규모다. 다만 추산 근거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10월 3일 광화문 집회, 한국당 300만 참가 발표 /사진=연합뉴스

10월 3일 광화문 집회, 한국당 300만 참가 발표 /사진=연합뉴스

이날 규탄사에 나선 황 대표는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두고 "200만 명 맞나. 그 좁은 골목에 200만 명이 설 수 있겠나. 절대 아니다"라면서 "이 광화문이 서초동 대검찰청 도로보다 훨씬 넓다. 그들이 200만이면 우리는 오늘 2000만은 왔겠다"라고 목소리 높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한국당, 우리공화당 등 보수정당을 포함해 자유우파총연합, 한국기독교총연합 등 시민·종교단체 등이 참여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