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까지 예정된 행사 76% 취소·연기
돼지열병 비상…인천 행사·체험학습 줄줄이 취소(종합)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잇따라 발생한 인천에서 각종 행사와 학교 체험학습이 줄줄이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인천시는 이달 말부터 10월에 걸쳐 인천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행사 42건 가운데 32건(76%)을 취소하거나 연기·축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취소된 행사에는 INK 2019 콘서트, 시민 어울림 한마당, 다북다북 인천 페스티벌 등이 포함됐다.

나머지 행사 가운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제39회전국장애인체육대회 등 6건은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며 4건은 취소나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

일선 학교들도 돼지열병 확산을 우려해 체험학습을 포함한 교육 관련 행사를 미루거나 취소했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인천 내 36개 학교가 인천 강화도 등 돼지열병 발생지로 갈 예정이었던 체험학습 일정을 연기하거나 학습 지역을 바꿨다.

돼지열병 확진 농가 5곳이 몰려 있는 강화군 내 인천시학생교육원은 다음 달 11일까지 잡혀 있던 체험학습장 4곳의 교육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강화교육지원청은 다음 달 10일 열기로 했던 푸른미래 강화교육 축전을 잠정 연기했다.

시교육청 잔디 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573돌 한글날 기념 문화축제도 취소됐다.

시교육청은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각 군·구와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협조할 방침이다.

이달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 발생한 돼지열병은 이후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군으로 확산하면서 9건으로 늘었다.

이 중 강화군에서만 5건이 확진됐다.

시는 돼지열병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강화군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기로 한 방침에 따라 이날 오전까지 강화 농가 39곳의 돼지 3만8천30마리 가운데 1만8천988마리(49.9%)를 살처분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신속하게 예방적 살처분을 하는 한편 잔존물을 꼼꼼하게 처리해 혹시 모를 병균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