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종 전형에 불신 많지만
대안 제시하면 여론 바뀔 것"
고교 체제개편 연내에 결론
유은혜 교육부 장관 "중장기 대입개편 논의 시작할 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이 단기 대책을 넘어 중장기 대입제도 개편 논의를 시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단기적으로는 학생부종합전형을 개선해 공정성을 끌어올리고, 중장기적으로는 고교학점제가 도입된 이후 치러지는 2028학년도 대입제도를 전면 수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30일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교육부가 중장기 대입제도 개편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때가 됐다”며 “2025년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2028학년도부터는 바뀐 방식으로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가 내용과 형식은 제한을 두지 않고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현행 대학수학능력시험과 정시 비중 확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미래 교육에선 창의력과 문제해결력, 자기주도력 등이 중요한데 오지선다형 수능은 이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시 확대 요구는 학생부종합전형 불신에서 출발한 것”이라며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실태 파악과 대책이 마련되면 여론도 달라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수목적고와 자율형사립고를 폐지하는 고교 체제 개편 방안에 대해서는 기존과 달라진 의견을 보였다. 유 부총리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시행령을 개정해 특목고와 자사고 등을 일괄 폐지하자는 주장이 나왔다는 얘기에 “그런 의견을 교육부에 전달하거나 제안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며 “고교 체제 개편안은 해를 넘기지 않고 발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그간 교육부가 시행령을 개정해 자사고를 일괄 폐지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의견을 고수해왔다.

그는 국회에서 논의 중인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합의를 통해 개인정보 공개 동의 등 전제조건을 충족시켜준다면 자료 제공 등은 충분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