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폐지 논란에도 학부모·학생 관심은 여전해

"내년에 첫째 아이가 고등학교에 진학하는데, 주변 일반고에서 양질의 교육을 해준다면 오늘 이 자리에 오지 않았을 거예요.

"
내년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를 앞둔 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교(용인외대부고)의 2020학년도 입학설명회가 열린 28일 오후 경기도 용인 한국외대 용인캠퍼스 백년관 콘퍼런스홀.
학교에서 준비한 좌석 800석은 입학설명회 시작 전 순식간에 모두 찼다.
내년 자사고 평가 앞둔 용인외대부고 입학설명회 '만석'

사전 신청자만 1천300여명이었고, 현장에서 참가 신청한 사람도 250여명에 달해 상당수 참가자가 계단에 앉아 2시간가량 진행된 설명회를 들었다.

이날 설명회 참석자가 제주도, 강원도 등 전국 각지에서 몰릴 정도로 자사고에 대한 학부모 관심은 교육 당국의 '자사고 폐지' 기조와 관계없이 여전히 높았다.

제주도에서 중학생 두 자녀와 참석한 나모(55)씨는 "아이의 국제적 감각을 키울 수 있는 커리큘럼을 운영하는 학교라고 해서 왔다.

대입과 상관없이 아이의 꿈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학교 같아 작년부터 이 학교에 오려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입학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대부분 자사고가 폐지될 수도 있다는 우려보단 '공교육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나씨는 "오히려 일반고는 공부를 잘하는 학생 위주로 관리가 되는 면이 있다"라고 말했다.

강원에서 온 최모(48)씨는 "일반고와 자사고의 커리큘럼이 다르다.

대입 준비해야 할 게 많은데 이 학교는 수업도 다양하고 동아리 활동이 많다고 해서 관심을 갖게 됐다.

그에 비해 우리 지역 일반 학교는 미흡한 게 많다"고 말했다.
내년 자사고 평가 앞둔 용인외대부고 입학설명회 '만석'

남매와 함께 설명회에 참석한 이모(49)씨는 "설령 자사고 폐지 결정이 나더라도 내년도 입학생은 유지된다고 하니 큰 걱정하지 않고 왔다"며 "인근 일반고에 가보니 대다수 학생이 학원에 의지하고 있더라. 수학 한과목 사교육 받는 데만 60만원 하는데, 한두과목만 더 받으면 100만원이 훌쩍 넘는다.

차라리 자사고에 보내면 학교 수업만으로 충분해 사교육이 필요 없다"고 말했다.

용인외대부고는 이날 입학설명회를 시작으로 내달 20일까지 대구, 부산 등에서 입학설명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정영우 교장은 "올해 일부 지역에서 자사고 폐지 결정이 되면서 혼란스러운 과정이 있었지만 그런데도 오늘 설명회에 많은 분이 참석한 건, 학부모와 학생이 선호하는 학교 형태가 어떤 건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교육 선택권을 모두 뺏는 건 학교 입장에서도 수요자 입장에서도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2005년 설립된 용인외대부고는 2010년 자사고로 지정돼 2015년 한차례 재지정 평가를 받아 통과돼 내년 두 번째 평가를 앞두고 있다.
내년 자사고 평가 앞둔 용인외대부고 입학설명회 '만석'

최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용인외대부고의 자사고 평가 기준점(올해 기준 70점)을 더 높여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해 내년 평가에서도 자사고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