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두 달간 시범운영
매주 토요일 기본 조작법 교육
경남 지역 첫 드론 전용 연습장이 들어설 김해시 생림면 마사리 딴섬생태누리공원.  김해시 제공

경남 지역 첫 드론 전용 연습장이 들어설 김해시 생림면 마사리 딴섬생태누리공원. 김해시 제공

경남 김해시는 생림면 마사리 딴섬생태누리공원에 도내 첫 드론 전용 비행연습장을 조성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연습장은 9900㎡ 규모로 탁 트인 풍광을 자랑하는 낙동강 친수공간에 있어 주변에 민가나 방해시설물이 없다. 소음과 안전 문제에서도 자유로워 시는 드론 비행을 하기엔 최적지로 보고 있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진입로 공사 등을 이달 말까지 마무리하고 10월부터 두 달간 시범운영을 거친 뒤 내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연습장이 있는 생림 지역은 비관제권역이기 때문에 별도 신고나 허가 절차 없이 25㎏ 이하의 드론을 가시권(150m) 이내에서 비행할 수 있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연습장을 개방한다. 매주 토요일에는 시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드론 기초이론 및 기본 조작법을 배울 수 있는 드론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시범운영 결과를 반영해 개선사항을 보완한 뒤 내년 3월 정식 개장하고 드론캠핑, 드론축구체험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체계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선미 김해시 미래산업과장은 “경남 최초의 드론 전용 비행연습장이 김해에 들어서면 관련 산업 발전은 물론 레저 활동도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