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심 법원이 이부진 호텔신라(80,000 +0.88%) 사장이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108,000 +0.47%) 고문과 벌인 이혼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재산분할을 위해 임 전 고문에게 141억여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서울고법 가사2부(김대웅 부장판사)는 26일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의 이혼소송 항소심에서 이와 같이 판결했다.

앞서 두 사람의 이혼 소송 1심을 맡은 서울가정법원은 2017년 두 사람이 이혼하고,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한다"고 판결했다.

이에 임 전 고문이 불복해 서울고법에서 항소심이 진행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