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6일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크다"면서 "비교과 영역 폐지 등 가능한 모든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제13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 모두발언에서 "학부모의 힘이 자녀의 대학 입시에 크게 영향을 주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학종 쏠림이 심하고 자율형사립고·특수목적고 선발이 많은 13개 대학을 실태조사한다"며 "공정한 대입 개선 방안을 만들기 위한 긴급 점검이고, 비리가 접수된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신속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학종전형조사단을 구성해 10월 말까지 조사를 완료하고 결과를 즉시 발표하겠다"면서 "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되거나 비리 신고센터에 충분한 신고가 들어온 경우는 특정감사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학종 실태조사·감사 계획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