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키우는 인천·경기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성장하고 있는 바이오·헬스 분야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관련 첨단산업과 연동하고 협업하는 남동산업단지를 만들겠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송도 바이오·청라 로봇…첨단산업과 협업 늘릴 것"

박남춘 인천시장(사진)은 2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남동산단을 스마트단지로 만드는 과정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스마트공장 보급, 첨단산업과 연계 등 공단의 구조 고도화”라고 말했다. 스마트공장을 대폭 확대하면 남동산단의 주요 업종인 기계·전자와 도금 등 뿌리산업 분야의 근로환경이 개선되고 생산효율성이 높아져 자연스럽게 첨단산업과 연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산시키고 제조혁신 플랫폼과 제조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겠다”며 “남동산단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송도국제도시의 배후에서 생산과 소재·부품·장비를 공급하는 협업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송도와 청라국제도시 첨단산업과의 연계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송도국제도시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첨단기업들이 입주해 있고, 바이오·헬스밸리도 조성되고 있다. 청라국제도시에는 로봇과 드론산업이 발달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이 인근에 있고 바이오·헬스 등 첨단 연구개발(R&D) 산업과 상생할 수 있는 주변 환경이 남동산단의 최대 강점이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그는 “남동산단은 공항, 항만, 고속도로 등 다양한 교통수단과 접근성이 좋아 물류단지가 자생할 수 있는 최적지”라고 말했다. 남동산단 인근에는 공항, 항만은 물론 육로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다. 경인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 영동고속도로, 수인선이 맞닿아 있으며 제2경인전철, KTX 인천 출발역,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도 추진되고 있다.

인천에는 남동산단 외에도 주안·부평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해 19개의 산단이 가동하고 있거나 조성되고 있다. 조성이 완료된 11개의 산단 중 30년 이상 된 노후 산업단지도 6개나 있다. 이들 산단은 부족한 기반시설과 시설 노후화 등 열악한 환경 때문에 젊은 인력이 충원되지 않아 고령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기업은 인력난, 구인자는 구직난 등 일자리 미스매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 시장은 “남동산단의 구조 고도화를 반드시 성공시켜 대한민국 스마트산단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나머지 공단도 쾌적한 근무·정주 환경을 갖춰 젊은 사람들이 미래를 준비하면서 일할 수 있는 제조업 단지로 바꿔 놓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