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서 편지와 사표도 발견
서울특별시교육청 [사진=연합뉴스]

서울특별시교육청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6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교육청 직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교육청 주무관 A씨가 별관 건물 뒤편에서 발견됐다. 119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출동했으나 A씨는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별관 옥상에는 A씨가 둔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이 발견됐으며, 가방 안에는 상사에게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와 사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투신했을 가능성 등을 두고 당시 상황 및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