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균형발전박람회 참가…인공지능·공기 등 미래산업 홍보
광주시, 순천만정원서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 역량 과시

광주시는 25일부터 27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 일대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in 전남·순천'에 참가해 대한민국 4차 산업 선도도시의 역량을 과시하고 있다.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균형발전'이라는 구호를 걸고 17개 광역시·도가 참가해 지역균형발전정책 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장이다.

광주시 전시관은 '광주, 대한민국 인공지능(AI)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라는 주제에 맞춰서 인공지능과 공기산업을 중점 전시했다.

또 4차산업혁명과 광주를 잇는 '광주를 연결하다(Link the Gwangju)'를 주제로 전시 공간을 연출했다.

이날 시연에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 안면인식 기술과 연계된 카메라로 인물을 탐색하고 인식된 정보를 화면에 띄워 보여주는 시스템을 구현해 큰 호응을 얻었다.

관람객들은 광주시 전시관 입구에서 '디지털 방명록'을 작성하고, '스마트 에어샤워'를 통해 미세먼지 제거 상황을 실시간 확인·점검 할 수 있다.

'인공지능 안면인식 플랫폼'에서는 카메라를 이용해 얼굴을 사전 등록하고, 관람객이 캐릭터와 말풍선을 선택하면 자신의 얼굴이 전환되는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터치스크린 방식을 적용한 문화콘텐츠와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소개하는 공간도 구성했다.

또 2019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공간을 별도 구축해 광주의 문화예술을 알렸다.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광주의 대표 음식인 주먹밥을 비롯해 1913송정역시장의 대표 간식거리인 수제 인절미 초콜릿, 수제과일양갱 등을 맛보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김광휘 광주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박람회를 계기로 광주시가 인공지능(AI) 4차산업 등 미래먹거리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앞서가는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