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산림정책 소통체계 개선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5일 발표했다.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국민들을 정책 패널로 구축해 산림에 대한 인식과 서비스 수요를 파악하고 정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게 골자다.

산림청은 국유림 경영·관리와 벌채 등 산림사업에 국민이 참여하는 현장 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

미세먼지 줄이기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참여형 의사결정 모델을 발굴해 도시숲·국유림 관리에 민간의 경험과 아이디어를 도입한다.

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 간 인사 교류를 확대해 정책 소통과 현안 조정 등의 가교 구실을 하도록 한다.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지역 내 이해관계자가 모여 지역 산림관리의 방향과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도록 소통의 장을 확대한다.

지역 현안을 공유하기 위해 지자체-지방산림청 주도 산림 분야 협의회를 운영하고, 시·군 산림계획 수립과 지역협의체 구성을 지원한다.

산림 분야 공공기관과 산림조합 등 관련 기관의 역할을 강화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림 빅데이터 기반의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임업인 소득 증대를 지원하고, 산림복지서비스 공급자와 수요자 간 실시간 정보 공유도 추진한다.

산림조합이 전국적인 조직과 인력을 활용해 임업인, 국민 개개인과 직접 접촉하며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하도록 한다.

이를 위해 전담지도원의 역할을 강화하고 우수인력은 경영 플래너로 육성한다.

산림 분야 협회·단체와 소통을 늘리고, 단체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대표성 있는 조직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한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조직 내부적으로는 수평적 소통을 기반으로 산림행정을 혁신하고, 이를 바탕으로 민·관 협업과 국민참여를 확대해 산림분야 당면 현안들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