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25일 정상회담 때 서명 힘들 듯"…구속력 없는 성명에 서명할 가능성
"미일 무역협정, 트럼프 車관세에 대한 日우려로 막판 난항"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던 미일 무역협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자동차 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한 일본의 우려로 막판 난항에 빠졌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협상에 정통한 두 소식통을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일본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1년 이상 위협해온 자동차 관세가 부과될 경우 무역합의에서 물러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처럼 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한 일본의 우려는 미일 무역협정 공식 체결을 앞두고 중요한 실질적인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중 미일 무역협정에 서명하기를 원했지만, 이런 문제 때문에 현재로선 실현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하는 오는 25일까지 무역협상 관련 마무리 작업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일본 언론들은 양국 정상이 구속력 없는 성명에는 서명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가 대통령 취임 나흘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한 이후 미국은 일본과 새로운 무역협정을 추진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나라와 양자 무역협상을 하면서 일본과 유럽연합(EU)에는 25%의 자동차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1년 넘게 위협해왔다.

그는 최근 협상 과정에서도 공개적인 관세 위협을 철회하지 않았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을 향한 관세 위협과 관련 "지금 순간에는" 계획이 없지만, "내가 원하면서 나중에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미일 무역협정, 트럼프 車관세에 대한 日우려로 막판 난항"

협상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향후 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한 일본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해왔다.

양국이 더 폭넓은 2차 협상을 진행 중인 동안 미국이 일본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 방안도 여기에 포함된다.

일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면 초기 협정을 종료한다는 일몰조항을 넣자고 제안했는데, 이는 일본의 이익을 더 보호할 수 있다고 분석가들은 밝혔다.

그러나 이런 일본의 요구를 트럼프 대통령이 수용한다면 향후 EU 등과의 협상에서 전례가 될 것이라고 WP는 진단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그것(일몰조항 요구)은 일본의 현명한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양국의 협상가들은 영어와 일본어로 된 무역협정 문서를 준비하면서 아직 해결되지 않은 기술적인 세부사항을 계속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이르면 23일 밤 뉴욕에서 만나 협상을 계속할 수 있다고 WP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