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재생에 1조9855억원 투입
시티투어버스 등 관광사업 활발
우리나라 국토의 중심인 대전과 세종이 신(新)충청시대를 이끌 대표도시로 부상하고 있다. 대전은 대전 방문의 해와 도시재생사업으로 비약적인 도시 발전을 예고하고 있다. 세종은 국회의사당 분원 설치로 행정도시를 넘어 행정수도를 향해 숨가쁘게 달려가고 있다. 그동안 엑스포 도시, 공무원 도시로만 알려진 대전·세종이 체질 개선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핵심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2021년까지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유치를 통해 신충청 시대를 이끌 대전시 전경.  /대전시 제공

2021년까지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유치를 통해 신충청 시대를 이끌 대전시 전경.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매력적인 원도심 재생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민선 7기 도시 분야 31개 사업에 1조9855억원을 투입하고 있다. 시는 지난 1월 조직개편으로 도시주택국과 도시재생본부를 통합해 도시재생주택본부를 출범시켰다. 대전의 미래 100년을 디자인하는 도시계획 수립과 주민 및 공동체가 주체적으로 참여하는 도시재생을 병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도시재생주택 분야에서 완료하는 사업은 △도안대로 1차 구간 건설 △신안동길 및 삼가로 확장 공사 △중앙로 보행환경 개선 사업 △동구 중앙시장과 중구 으능정이 거리를 연결하는 커플 브리지와 동부선 연결도로 등 9개다.

관광·도시재생…확 달라진 대전

올해 착수한 사업은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 건립 △중앙로 신·구 지하상가 연결 공사 △구봉지구 산림복지교육센터 기반시설 △평촌지구 도시개발사업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등 모두 11개다.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대전드림타운’ 3000가구 공급과 대전교도소 이전사업 및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철도 이설사업 등은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0년에 공사를 발주한다.

시는 그동안 민·관 협의체 논의 및 합의 난항으로 지연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2020년까지 사업비 5985억원을 투입해 서구 도안동과 유성구 원신흥동 일원에 갑천지구 친수구역을 조성하고 524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을 공급할 방침이다.

시는 뉴딜사업에도 적극 행정을 펼치고 있다. 추진 중인 뉴딜사업 7개 지역을 2022년까지 16개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역마다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문화예술을 통한 재생을 추진해 온기와 정을 느낄 수 있는 마을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한밭수목원

한밭수목원

시는 올해부터 3년간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그중 승차권 한 장으로 대전 명소를 자유롭게 찾아 여행하는 순환형 시티투어가 인기를 얻고 있다. 여행객의 취향과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하도록 주말(토, 일요일)에 대전시티투어 순환형(시내코스 2개, 대청호코스) 사업을 신규로 도입해 운영 중이다.

대전시티투어를 코스별로 보면 우선 남부코스는 대전역에서 출발해 서대전역→옛충남도청사→테미오래→대전아쿠아리움→오월드→효월드→장태산자연휴양림→성심당을 하루(주말) 12회 운행한다.

북부코스는 우암사적공원→동춘당→계족산황톳길→솔로몬로파크→엑스포과학공원→한밭수목원→국립중앙과학관→화폐박물관→지질박물관→대전시민천문대→KAIST→유성온천 족욕체험장을 총 9회 운행한다.

시 관계자는 “2019~2021년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관광 대표상품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