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포시 풍무동 김포요양병원에서 24일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47명이 부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분쯤 불이 나 50여 분 만에 꺼졌지만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A씨(90) 등 2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쳤다. 부상자 가운데 8명은 중상으로 파악됐으며 나머지 39명은 연기를 마신 환자다. 불이 난 병원의 건물은 지하 2층~지상 5층에 연면적 1만4814㎡ 규모다. 요양병원은 지상 3층과 4층을 쓰고 있었으며 화재 당시 입원 중인 환자는 130여 명이었다.

김포=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