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강제수사 경험한 국민들 심정 알겠다"
< 檢 ‘스모킹건’ 확보했나 > 검찰은 23일 서울 방배동에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조 장관이 출근한 직후 압수수색이 이뤄져 검찰 수사관과 조 장관이 마주치지는 않았다. 압수수색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55분께까지 11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검찰 수사관들이 조 장관 자택에서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檢 ‘스모킹건’ 확보했나 > 검찰은 23일 서울 방배동에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조 장관이 출근한 직후 압수수색이 이뤄져 검찰 수사관과 조 장관이 마주치지는 않았다. 압수수색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55분께까지 11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검찰 수사관들이 조 장관 자택에서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인사와 행정 등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검찰이 강제수사를 진행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조 장관이 출근한 뒤인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집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서류를 압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자택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는 이례적으로 11시간가량 이어져 오후 7시55분께 종료됐다.

지난달부터 조 장관 일가와 주변을 수사해 온 검찰은 이번엔 조 장관 부부와 자녀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조 장관 자택뿐만 아니라 아주대·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과 연세대 대학원, 이화여대 입학처 등 조 장관의 아들과 딸이 지원했던 학교 네 곳도 압수수색해 입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법조계에서는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서 맴돌던 검찰의 칼끝이 조 장관을 겨눴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일하면서 정당한 사유 없이 보유해서는 안 되는 주식을 사모펀드 형식으로 갖고 있었다는 의혹으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거나, 여러 의혹을 감추려고 증거인멸에 가담했다는 정황 등도 제기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들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면서도 “마음을 다잡고 검찰 개혁과 법무부 혁신 등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서/이인혁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