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유튜브 영상 주의보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동물 구충제가 말기암 환자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잘못된 정보가 확산되자 보건당국이 차단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강아지 구충제 주성분인 펜벤다졸은 사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며 “암 환자는 항암제로 허가받지 않은 펜벤다졸을 절대 복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식약처가 이런 발표를 한 것은 해외는 물론 국내 암환자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동물 구충제를 먹고 말기암이 나았다는 환자 영상이 빠르게 퍼졌기 때문이다. 개 고양이 등 동물용 구충제에 든 펜벤다졸 성분이 비소세포폐암, 림프종, 췌장암, 직장암 등을 치료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내용이다.

대한약사회는 일선 약사들에게 공문을 보내 “펜벤다졸을 암 치료 목적으로 쓰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말기암 환자들의 심정은 이해되지만 섣부른 복용은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