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매춘' 류석춘 파문…연세대, 강의 중단 조치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사진)의 ‘위안부는 매춘’ 관련 발언의 파문이 커지면서 연세대가 류 교수의 강의를 중단시켰다. 시민단체도 류 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연세대는 윤리인권위원회(성평등센터)에서 류 교수에 대한 공식 조사를 시작하면서 문제가 된 강의를 우선 중단시켰다고 23일 발표했다. 연세대 측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히 대처해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수업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했다.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이냐”고 질문하자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뤄진다”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되물었다.

이날 시민단체 서민대책민생위원회는 20일 류 교수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성희롱 등의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날 류 교수는 입장문을 내고 “매춘을 권유한 게 아니다”며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을 설명했는데 일부 학생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해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번 해볼래요?’라고 물어보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