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류석춘 강의 중단 조치
류석춘 "매춘 권유나 혐오발언 아니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진=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진=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중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이 일자 대학교 측이 해당 강의를 중단했다. 류 교수는 혐오 발언이 아니라며 충격적이라는 입장이다.

연세대는 2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류 교수의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한 윤리인권위원회(성평등센터)의 공식 조사를 개시했다"며 "교무처는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우선 단행했다"고 밝혔다.

연세대 측은 "소속 교수의 강의 중 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면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이 사안에 대해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학생이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그런 것과 비슷하다"면서 "지금도 그렇다. 옛날에만 그런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학생들의 반발하자 "궁금하면 한번 해보겠느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연세대 총학생회와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동문 단체는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라며 "류 교수를 파면하는 등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라고 공동 성명을 냈다.

반면 류 교수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는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매춘이 식민지 시대는 물론 오늘날 한국 그리고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설명을 하면서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설명을 했다. 그런데 일부 학생들이 이 설명을 받아들이지 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하기에 수강생들이 현실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역으로 물어보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라고 입장문을 통해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발언은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 절대 아니다. 차별을 위한 혐오발언도 전혀 아니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녹음 파일의 해당 부분을 확인하면 이 맥락은 더욱 분명히 드러난다"고 강조했다.

류 교수는 "이번 사태는 내게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면서 "학생들을 혐오하거나 차별하려는 발언이 아니다.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라는 지적은 언어도단이다. 이번 사태에 대한 학생회와 대학당국의 대처를 보면서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학생회와 대학당국이 이번 저의 발언을 두고 그 진의를 왜곡한 채 사태를 '혐오발언'으로 몰고 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들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