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경기도 파주·연천에 이어 국내 세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의심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해 정밀검사를 하기로 했다.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이와 함께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이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해 돼지 1800마리를 기른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파주 농장으로부터 약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 45.8㎞ 각각 떨어져 있다.

김포 의심 농장의 반경 500m 내에는 이 농장을 포함해 3곳에서 돼지 2700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범위를 3㎞를 넓혀 보면 총 8개 농장에서 약 3275마리를 사육 중이다.

이 농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인 6개 시·군 안에 자리하고 있다.

중점관리지역에 있는 농장은 3주간 다른 지역으로 돼지를 반출할 수 없고 지정된 도축장 4곳에만 출하할 수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 추진상황 점검 회의에서 "현재 긴급 차단 방역 조치 중"이라며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렸기 때문에 소독약과 생석회를 도포하는 등 그간의 방역 조치를 조속히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날을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농협 보유 소독 차량과 군 제독 차량 등을 동원해 양돈 농가와 관련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했다.

백신과 치료 약이 없어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됐다.

20일에도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한편 방역 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2개 농가와 역학관계가 있는 농장을 대상으로 한 정밀검사에 힘을 쏟고 있다.

파주 역학 농장 324곳 가운데 142곳을 정밀검사해 89곳에서 음성 결과를 얻었다. 연천 역학 농장 220곳 가운데 135곳에서 시료를 채취해 83곳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