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변경안' 통과
서울 용산구 서계동 노후주택 정비 활성화된다

서울 용산구 서계동 주거지 일대 노후주택 정비가 활성화된다.

서울시는 지난 19일 열린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변경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23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서계동 주거지 일대 경제기반형 도시재생활성화 구역 195만5천㎡ 중 14만2천㎡를 근린재생 일반형으로 변경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소규모주택정비법에 의한 자율주택정비사업시 각종 건축 규제를 완화 받을 수 있고, 주택개량지원 등도 확대돼 서계동 일대 노후주거지의 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날 도시재생위원회에서는 금천구 독산동 1009번지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지(1만7천940㎡)와 마포구 합정동 토정로4길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지(1만5천㎡)를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은 기존에 서울시의 다양한 집수리 지원 정책 혜택을 받았던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외의 지역에서도 집수리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정한 구역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노후화된 저층 주택이 밀집돼 집수리가 꼭 필요한 지역에서 서울시 집수리 지원 사업을 통해 낡고 오래된 주택을 수리할 수 있도록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도 수정가결됐다.

계획안은 청량리 일대 개발사업 추진 등에 따른 새로운 소비자 유치전략,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에 관한 구체화 방안 마련을 내용으로 한다.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제기동 일대 총 10개의 전통시장이 밀집한 약 42만㎡ 지역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