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 유통업체 중 첫 판매 중단
우리 정부도 액상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
미국 최대 소매 유통업체 월마트가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한다.

20일(현지시간) CNN·CNBC 등에 따르면 월마트는 재고자 소진하는 대로 미국 내 월마트 매장과 자회사인 창고형 할인매장 샘스클럽에서 전자담배 및 관련 제품을 취급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주요 유통본부에 전달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가향 전자담배 흡연자 가운데 530명이 호흡곤란, 가슴 통증, 구토, 설사를 유발하는 의문의 폐 질환 증세를 보인 것으로 보고됐다. 일부 주에서는 사망자도 발생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마리화나 복합물질인 THC를 넣은 전자담배와 첨가제를 혼합한 가향 전자담배 흡연자에서 폐 질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월마트는 CDC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향 전자담배뿐 아니라 일체의 전자담배 및 관련 제품 판매를 중단한다. 월마트는 "연방, 주, 지자체 단위의 규제 복합성과 전자담배를 둘러싼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전자담배를 취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도 연방 차원에서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뉴욕주는 청소년 건강 유해성 등을 근거로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최초로 시행했다.

우리 정부도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당부했다. 보건복지부는 "액상형 전자담배와 중증 폐질환과의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모든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중 기침, 호흡 곤란, 가슴 통증 같은 호흡기계 이상증상이 있으면 즉시 병의원을 방문하도록 권고했다.

보건당국은 병원 및 응급실을 방문하는 중증 폐질환자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여부 및 연관성을 검토하는 등 적극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