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확산 우려 어느정도 가라앉을 듯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파주시 2개 농가에서 폐사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추정 돼지 세 마리를 정밀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에따라 ASF 확산 우려도 어느 정도 가라앉을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20일 파주시 적성면과 파평면 양돈농가가 각각 신고한 폐사 돼지 세 마리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각각 돼지 3000마리와 4200마리 키우는 이들 농장은 지난 18일 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에서 각각 7.4㎞와 9㎞ 거리에 있다. 농식품부는 ASF 발병농가로부터 10㎞ 이내에 있는 돼지농가에 대해 지난 17일부터 이동제한조치를 내린 만큼 이들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는 음성 판정에도 불구하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20일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돼지들이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지난 17일과 18일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잇따라 ASF 확진 판정이 나온 이후 이틀째 추가 확진 판정은 나오지 않았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주말에 한반도 인근으로 올라올 태풍 ‘타파’로 인해 축사 주변에 바른 생석회가 씻겨내려가 소독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고 보고, 주말 방역작업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