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막아라" 철원군 DMZ 평화·생태관광 잠정 중단

파주·연천 등 경기북부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 조짐을 보임에 따라 이와 인접한 강원 철원군이 DMZ 평화관광과 생태관광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이에 따라 군은 민통선 지역 일원의 관광객 출입을 통제한다.

군은 ASF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제2땅굴과 평화전망대, 월정리역, 승리전망대, 백마고지역, 화살머리고지 평화의 길, 용양보, 십자탑 등 DMZ 생태평화공원 관광을 중단한다.

철원군 관계자는 "ASF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DMZ 지역 일원의 관광을 잠정 중단한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철원군은 도내에서 유일하게 정부로부터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