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브리핑 /사진=최혁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브리핑 /사진=최혁 기자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특정, 사건과의 관련성을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9일 오전 9시30분 화성연쇄살인사건 관련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전했다. 앞서 경찰은 전날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이 사건의 용의자를 30여년 만에 특정했다.

국과수에 증거를 감정 의뢰한 경위에 대해 경찰은 "2006년 4월 2일 공소시효가 완성된 이후에도 진실규명 차원에서 당시 수사기록과 증거물을 보관하면서 국내외 다양한 제보들에 대하여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해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년부터는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 구축 계획에 따라 경찰서 주요 미제사건을 지방청 미제사건수사팀에서 총괄하며 집중 재검토하고 있다. 특히 DNA 분석기술 발달로 사건 발생 당시에는 DNA가 검출되지 않았지만 오랜 기간이 지난 후에도 재감정해서 DNA가 검출된 사례가 있다는 점에 착안해 금년 7월 15일 현장 증거물 일부를 국과수에 DNA 감정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특정 /사진=연합뉴스

경찰,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특정 /사진=연합뉴스

DNA 감정 결과 현재까지 3건의 현장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대상자가 있다는 통보를 받고 수사 중에 있다는 것이 경찰 측의 설명이다.

경찰은 "경기남부경찰청 2부장을 수사본부장으로 하고, 미제사건수사팀, 광역수사대, 피해자 보호팀, 진술 분석팀, 법률 검토팀, 외부 전문가 자문 등 57명으로 수사본부를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수사계획과 관련해 "국과수와 협조해 DNA 감정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수사기록 정밀분석 및 사건 관계자, 당시 수사팀 관계자 등에 조사 등을 통해 대상자와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의 관련성을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