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재추적
"용의자 이모씨 제보받는다"
'그것이 알고싶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추적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추적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19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1986년~91년 경기도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로, 1994년 충북 청주시에서 처제를 살해한 뒤 부산 교도소에서 수감 중인 이 모(56) 씨에 대해 잘 아는 분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8일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이 모 씨를 특정했다. 희대의 미제 사건으로 불리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33년 만에 특정되면서 '그것이 알고싶다'도 재추적에 나선 것. '그것이 알고싶다'는 1992년,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이 사건을 다룬 바 있다.

제작진은 용의자가 특정되자 남다른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공식 SNS 채널에 "아마 가장 오랜 기간, 가장 많은 피디가 취재한 사건이 아닐까 생각된다"며 "비록 공소시효는 끝났지만 부디 사건의 진실이 밝혀져 유족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적었다.

한편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일대에서 여성 10명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사건이다. 유력 용의자는 이춘재로, 그는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현재 부산교도소에 복역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은 2006년 4월 2일 공소시효가 종료돼 처벌은 불가능하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