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특정에
미제사건 해결 촉구 '여론'
경찰 "수사기록 원점에서 재검토"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사진=연합뉴스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최악의 미제사건 중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30여년 만에 특정됐다. 이와 더불어 공소시효가 만료된 미제사건인 '대구개구리소년' 사건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 개구리소년 사건은 5명의 소년들이 1991년 3월 26일 도롱뇽 알을 줍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뒤 2002년 9월 26일 세방골에서 유골로 발견된 사건을 말한다.

소년들은 기초의원 선거일인 임시공휴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에 도롱뇽알을 잡으러 갔다가 한꺼번에 사라졌다.

연인원 35만 명이 투입해 샅샅히 수색했으나 소년들의 흔적은 찾을 수 없어 전 국민이 충격에 빠졌다.

실종 11년 만에 도토리를 주우러 와룡산에 올라간 주민에 의해 소년 5명의 유골이 발견됐다. 마을에서 약 3.5㎞ 떨어진 와룡산 세방골이었다.

당시 경찰은 현장보존도 않고 곡괭이 등을 이용해 땅을 파헤치다 현장을 훼손시켰다는 빈축을 사기도 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미국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 아이들이 타살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대구 개구리소년 사건의 범인은 끝내 잡지 못했다. 이 사건은 2006년 공소시효 만료로 사실상 영구미제가 됐다.

하지만 DNA 검사를 통해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를 특정한 것을 계기로 대구 개구리소년 사건을 비롯한 미제 사건의 해결에 수사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대구지방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은 화성 사건 용의자 확인을 계기로 개구리 소년 사건 해결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 관계자는 "수사기록을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고 첩보 수집을 통해 새로운 수사 단서를 확보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