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A씨, 청주처제살인사건 용의자로 추정
화성연쇄살인사건 청주처제살인사건 / 사진 = JTBC뉴스 관련 보도 캡처

화성연쇄살인사건 청주처제살인사건 / 사진 = JTBC뉴스 관련 보도 캡처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 사건인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33년만에 극적으로 확인된 가운데 A씨가 다른 범죄로 복역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8일 A씨가 1994년 1월 청주시 복대동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 한 뒤 살해한 범행으로 복역 중인 이모씨라는 추정이 제기되고 있다. 그렇게 되면 A씨는 1991년 4월 연쇄살인 사건 중 마지막 범행을 저지르고 난 뒤 3년 여 만에 다른 살인 사건을 저지르고 붙잡혀 복역 중인 것이 된다.

당시 이씨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시 자신의 집으로 놀러 온 처제(당시 20세)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여 재운 뒤 성폭행했다. 잠에서 깨어난 A씨가 울기 시작하자 성폭행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근처 건물에 유기했다. 이씨는 1993년 12월 아내가 가출을 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1심과 2심 모두 이씨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당시 청주 살인 사건은 범행의 잔혹성, 시신 유기 수법이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유사해 주목을 받았던 바 있다. 아직까지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으로 경찰은 밝혀진 유력용의자인 A씨를 상대로 실제 화성 살인 사건 진범이 맞는지, 10건에 달하는 살인 사건 전부를 혼자 저질렀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유력용의자를 특정하게 된 경위 등 자세한 내용을 밝힐 방침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