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가 중·고등학교 무상교복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교복 대신 청년기본소득처럼 서울에 있는 모든 중·고등학생에게 현금 3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18일 서울교육청 인근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무상교복 정책은 기존 교복에 대한 인식을 강화해 교육청이 추진하는 ‘탈(脫)교복’ 정책과 부딪히는 측면이 있다”며 “교복이 없거나 가격이 비교적 싼 ‘편안한 교복’을 입는 학생이 상대적으로 손해를 보는 부분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1차적으로는 잘된 일이지만 무상교복 도입 논의는 1년 정도 고민과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