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시민과 충주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30억원을 들여 충주산단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노후한 충주산단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이 사업은 미세먼지 발생원이자 노후한 목행용탄동 충주산단 주변 녹지대에 도시 숲을 조성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려는 것이다.

시는 올해 연말까지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을 마무리한 뒤 내년 2월부터 연말까지 대로변, 보도, 완충녹지에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우수한 수종인 느티나무, 목백합, 회화나무 등을 심을 예정이다.

시는 밀도 있는 도시 숲이 조성되면 제5산단으로 이전 예정인 현대엘리베이터를 비롯해 일대 산업단지 근로자들의 근무환경이 개선되고 시내권 주민들의 생활환경도 쾌적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