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체제 전반 전환방향 만들어야…학종 부정적 요소 덜어낼 것"
유은혜 "대입제도 개편, 근본적 고민해 대안 마련할 것"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학입시 제도 개편과 관련해 16일 "당장 단기적인 처방이 필요한 부분은 제도를 개선하겠지만 보다 근본적으로 고민하고 대안을 마련하려고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고교 무상교육 현황 점검차 서울 당곡고를 방문해 교장, 학부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큰 틀에서 교육체제 전반의 전환 방향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장 단기적인 처방이 필요한 부분은 교육감과 학부모 의견을 청취하면서 제도를 개선하겠지만 당장 여론조사 결과 같은 것만 가지고 결정을 내릴 수 없고 사회적 합의와 현장 안정성도 필요한 만큼 다방면으로 고민하고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개선 방안을 두고는 "(학종의) 개념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국민이 학종에) 불공정한 요소가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 만큼 제도적으로 부정적인 요소는 덜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함께 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종을 내신 교과 중심으로 하고 대학이 주관적으로 평가하는 부분을 현재보다 대폭 줄이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유은혜 "대입제도 개편, 근본적 고민해 대안 마련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