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을 빠져나오는 블랙박스 차량. 양쪽에 위치한 건물들로 인해 비좁은 출입로를 지나 인도로 진입하려는 순간 급작스럽게 나타단 보행자와 충돌한다.

보행자는 고통을 호소하는데 운전자는 "제 과실이 있나요?"라고 자동차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문의했다.

해당 글을 게재한 블랙박스 차주 A 씨는 냉랭한 네티즌들의 반응에 “우선 해당 사고는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다”라며 “현재 대인 보험처리한 상태이며 피해자에게 사과 전화를 했다”고 이후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반드시 운전 습관을 고치도록 노력하겠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재차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A 씨가 올린 영상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블랙박스 차주의 안전운전 의식 부족에 대해 지적했다.

또한, 비좁은 골목길에서 도로로 진입할 시 인도를 지나가는 경우에는 반드시 정차 후 좌우 시야를 먼저 확보한 다음에 출발해야 한다며 따끔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좁은 공간으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운 사고 발생 장소에 대한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며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볼록거울 설치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해당 사고의 모든 과실은 블랙박스 차량에 있다. 만약 어린아이가 갑자기 튀어나왔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차량의 과실이 있는지 물어보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 같다”, “차량 과실이 100%로 보인다. 무조건 대인 보험처리를 해줘야 한다”, “인도로 진입할 시에는 반드시 정차 후 좌우 시야를 확보한 다음에 출발해야 한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차車 | 주차장 빠져나가다 보행자와 쿵..."이게 제 잘못인가요"

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