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구·전북서 4개 자사고 일반고 전환 영향
전국 자사고·외고·국제고 신입생 1만9917명 선발…6.4%↓

전국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고·국제고 내년 신입생 선발 인원이 1만9천917명으로 올해보다 6.4%(1천366명) 감소했다.

16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전국 30개 외고 2020학년도 신입생 모집정원은 5천867명으로 2019학년도 5천917명보다 50명 줄었다.

인천외고와 청주외고가 각각 25명씩 덜 뽑는다.

외고들은 일반전형으로 4천693명, 사회통합전형으로 1천174명을 선발한다.

전형별 선발 인원을 올해와 비교하면 일반전형은 40명, 사회통합전형은 10명 감소했다.

7개 국제고 내년 신입생 모집정원은 올해와 같이 1천48명으로 집계됐다.

일반전형(823명)과 사회통합전형(225명) 선발 비율도 올해와 동일하다.

민족사관고와 상산고 등 전국단위 자사고 10곳은 올해보다 61명 줄어든 2천659명의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일반전형(1천841명)과 학교재단 임직원 자녀 등을 뽑는 기타전형(457명) 선발 인원이 각각 42명과 22명 줄어든 가운데 사회통합전형(361명) 선발 인원은 3명 늘어났다.

광역단위 자사고 내년 신입생 모집정원은 1만343명으로 올해보다 10.8%(1천255명) 감소했다.

서울 경문고와 대구 경일여고, 전북 군산중앙고·남성고 등 4개 학교가 일반고로 전환되면서 모집정원이 줄었다.

광역단위 자사고 전형별 선발 인원은 일반전형 7천612명, 사회통합전형 2천71명, 기타전형 660명으로 올해 대비 각각 994명, 251명, 10명 감소했다.

전국 자사고·외고·국제고는 12월 중순 원서접수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