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부검 1차 구두소견…"외력에 의해 숨진 듯"
강화도 주택서 숨진 80대 할머니…경찰 타살 가능성 수사(종합)

인천 강화도 한 단독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80대 할머니는 타살 가능성이 높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1차 구두소견이 나왔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국과수로부터 "숨진 채 발견된 A(84·여)씨의 머리 뒷부분에서 발견된 상처는 외력에 의해 생긴 것"이라는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1시 30분께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한 단독주택에서 숨진 채 한 주민에게 발견됐다.

이 주민은 경찰에서 "A씨 아들이 어머니가 연락이 안 된다고 해 가봤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발견 당시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그는 1층짜리 단독주택에서 혼자 살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A씨의 주택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주변을 탐문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머리 뒷부분에 난 상처는 둔기 등에 맞아 난 상처로 추정한다"며 "유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