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교수 부당하게 여론 비난받아"…최성해 총장 관련 의혹 계속 제기돼
동양대 부교수 "조국 장관 딸 표창 위조된 것 아니다" 반박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대학 관계자가 직접 나서 "위조된 것이 아니다"는 주장을 내놨다.

이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발급된 표창장은 허위"라고 주장한 것과 상반된 내용이다.

1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 등에 따르면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는 라디오에 출연해 "표창장 위조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장 교수는 조 장관 딸에게 표창장이 발급된 2012년 당시 교양학부장을 지냈고 현재 동양대교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장 교수는 "피의자로 몰린 정 교수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 사람들은 모두 직함·성함을 밝히는데 제가 익명으로 나갈 이유가 없다"며 "지금 정 교수는 부당하게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 딸이 봉사활동을 한 곳은 영어영재교육센터가 아니라 교양학부에서 진행했던 인문학 영재교육프로그램"이라며 "조 장관 딸은 실제 이 프로그램에서 지역 중·고등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쳤고 총장 표창도 받았다"고 했다.
동양대 부교수 "조국 장관 딸 표창 위조된 것 아니다" 반박

이번 표창장 위조 논란은 최 총장 학력위조 논란으로도 번지고 있다.

최 총장은 조 장관 인사청문회 당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와 부인으로부터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한 거짓 증언을 종용받았다"고 폭로했다.

당시 후보 신분이었던 조 장관은 이런 주장에 대해 청문회에서 "사실관계를 밝혀달라고 했다"며 거짓 증언을 종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 등에서는 최 총장이 교내 졸업장이나 상장 등에 교육학 박사라고 표기한 것을 두고 학력위조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최 총장은 "명예 교육학박사가 맞다"며 "직원이 '너무 길고 다들 명예란 글자를 잘 안 쓴다'고 해서 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최 총장의 학사·석사 학위에 대한 의혹을 계속 제기하고 있다.

또 최 총장이 학교를 운영하며 친동생이 경영하는 건설사에 각종 학교 공사를 몰아줬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는 최 총장, 장 교수와 통화를 시도했으나 모두 연결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