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령인구 감소 영향
논술은 41.9대 1로 높아져
수도권 주요 35개 대학의 2020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경쟁률이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

주요대 수시 경쟁률 15.8대 1로 하락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2020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 결과를 분석해 11일 발표했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수도권 주요 35개 대학의 수시모집 경쟁률은 15.81 대 1로 집계됐다. 전년(16.19 대 1) 대비 소폭 하락했다.

서울대 수시모집 경쟁률은 지난해 7.12 대 1에서 올해 6.77 대 1로 낮아졌다. 연세대도 같은 기간 19.48 대 1에서 16.96 대 1로 경쟁률이 떨어졌다. 고려대 수시 경쟁률은 8.44 대 1로 지난해(8.23 대 1)보다 소폭 올랐다. 전국 10개 교육대의 평균 경쟁률도 5.79 대 1로 2019학년도(6.10 대 1)와 비교해 내려갔다.

입시업계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영향이 수시모집 경쟁률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지원자 수는 54만8734명으로 전년(59만4924명) 대비 4만6190명(7.8%) 줄었다. 재학생 지원자는 39만4024명으로 수능이 도입된 1994학년도 이후 처음으로 4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전체적인 수시모집 경쟁률은 떨어졌지만 논술전형 경쟁률은 오히려 높아졌다. 전국 주요 33개 대학의 논술전형 평균 경쟁률은 41.87 대 1로 전년(39.42 대 1) 대비 상승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재수생 등 졸업생이 학생부 교과성적 반영 비율이 낮은 논술전형에 주로 지원하면서 경쟁률이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수능 졸업생 지원자는 14만2271명으로 전년(13만5482명)보다 6789명(5.0%) 늘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