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부산은행 임직원 1000명 퇴근길 활용해 저소득가정 방문해 전달
생필품으로 구성된 추석 선물세트 전달 및 안부인사 나눠
부산은행,저소득가정에 명절 복꾸러미 나눔활동 실시

빈대인 부산은행장(왼쪽)이 9일 오후 추석을 맞아 부산 남구 문현동에 있는 한 가구를 방문해 ‘명절 복(福)꾸러미’를 전달하고 추석 안부 인사를 전하고 있다..부산은행 제공.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9일 오후,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지역 저소득가정 670가구를 대상으로 ‘명절 복(福)꾸러미 나눔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활동에 참석한 1000여명의 부산은행 임직원은 퇴근길을 활용해 저소득가정을 방문했다. 쌀과 미역, 참기름 등 생필품 13개를 담은 구성된 선물세트를 전달하고 따뜻한 추석 안부 인사를 전했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작게나마 준비한 선물과 안부인사가 지역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로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 소외계층에 대한 다양한 나눔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이번 추석을 맞아 부산지역 8800세대에 4억4000만원, 김해‧양산지역 1200세대에 6000만원, 총 1만 세대에 5억원 상당의 ‘명절 복(福)꾸러미’를 지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