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강·경희·국민도 하락…고려·한양·성균관·동국·건국 상승
연대, '수능최저' 폐지에도 수시 지원자↓…"수능전 고사 부담"

연세대가 수시모집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완전히 없앴으나 지원자가 오히려 줄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전형을 치르는 점이 수험생에게 부담으로 다가온 것으로 분석된다.

9일 연세대에 따르면 이날 원서접수를 끝낸 서울캠퍼스 수시모집 경쟁률은 16.96대 1로 지난해 19.48대 1보다 하락했다.

모집인원이 2천496명으로 작년(2천614명)보다 110명 줄었는데 경쟁률이 떨어진 것은 지원자가 4만2천341명으로 지난해(5만930명)에 견줘 8천589명 감소했기 때문이다.

연세대는 이번 수시모집부터 전 전형에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없앴다.

이에 따라 논술전형의 경우 논술성적만으로 합격과 불합격이 갈리게 됐다.

고등학교 내신과 수능 모의평가 성적이 좋지 않은 수험생으로선 '한방'을 노릴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연세대 수시모집 논술전형 경쟁률은 44.38대 1로 작년(57.05대 1)과 비교해 오히려 하락했다.

논술고사일이 다음 달 12~13일로 수능 한 달여 전이어서 수험생이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논술고사를 수능 전 치러야 한다는 점이 부담스러워 지원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일부 수험생은 수능 최저학력 기준이 없어지면서 지원자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지원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강대도 수시모집 경쟁률이 30.84대 1(1천112명 모집에 3만4천291명 지원)로 작년(33.96대 1)보다 낮았다.

경희대 역시 경쟁률이 19.98대 1(3천741명 모집에 7만4천732명 지원)로 집계돼 작년 치(21.44대 1)를 밑돌았다.
연대, '수능최저' 폐지에도 수시 지원자↓…"수능전 고사 부담"

고려대 서울캠퍼스 수시모집 경쟁률은 8.44대 1(3천414명 모집에 2만8천827명 지원)로 작년 8.23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한양대도 26.95대 1(2천96명 모집에 5만6천486명 지원)로 작년(26.59대 1) 대비 경쟁률이 높아졌다.

성균관대도 25.57대 1(2천441명 모집에 6만2천414명 지원)로 지난해(24.61대 1)보다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국대와 건국대도 수시모집 경쟁률이 각각 20.56대 1(2천127명 모집에 4만3천740명 지원)과 25.02대 1(2천136명 모집에 5만3천448명 지원)로 지난해 18.01대 1과 21.02대 1보다 뛰었다.

전날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서울대는 경쟁률이 6.77대 1(정원 외 포함·2천659명 모집에 1만7천989명 지원)로 지난해(7.12대 1)보다 낮았다.

서울대와 같은 날 원서접수를 끝낸 국민대도 9.46대 1(2천18명 모집에 1만9천81명 지원)로 작년(9.74대 1)에 견줘 경쟁률이 떨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