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취록 공개여부는 조 후보자 보면서 결정할 것”
“태극기집회 가본 적도 없어”
동양대 최성해 총장. 사진=연합뉴스

동양대 최성해 총장. 사진=연합뉴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4일 있었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의 통화 녹취 파일이 있지만, 아직은 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총장은 “상황을 지켜보면서 조 후보자가 어떻게 나오는지를 보면서 공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는 ‘후보자가 최 총장에게 전화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직인을 아내에게 위임한 것으로 해달라는 부탁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 총장이 녹취 파일을 갖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녹취 파일 실존 여부가 주목을 끌었다.

장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최 총장은 “조 후보자가 거짓말을 계속하고 나에 대한 공격을 하면 녹취록을 하나씩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원래 조 후보자 아내인 정경심 교수와의 통화 사실만 밝히려 했었다”며 “그런데 어제(5일) 조 후보자 측이 ‘최 총장이 동양대 재정지원을 이유로 정 교수를 통해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에게 청탁을 했다’는 거짓말을 하는 것을 보고 조 후보자의 통화 사실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그는 여당이 자신을 ‘태극기부대’ 소속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내가 무슨...여당 말 실현해주기 위해 이제라도 나가봐야 하나”라며 허탈하게 웃었다. 그는 “진실을 말하면 극우가 되고, 거짓말 하면 좌파가 되는거냐”라며 “이념을 내세우는 순간 소통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정권 입맛에 맞지 않은 사람들 내치는 식으로 하면 이념갈등은 지속될 수밖에 없다”며 “현 정권이든 다음 정권이든 대한민국 국민이란 생각을 가지고 서로 통합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